Tart Citron, 8,500원, 왼쪽

  굳이 본토 발음에 가깝게 한다고 "딱뜨 시트홍"이라고 표기를 할 필요가 있었을까 의문이 들지만 그건 제쳐두자. 따로 구워낸 타르트 틀에 레몬 커드를 채우고 그 위에 (머랭 이탈리엔Meringue Italienne으로 보이는) 머랭을 올렸다. 레몬 제스트, 오렌지 제스트 절임으로 장식을 하고 중간중간 래즈베리 잼, 뭔지 헷갈리는 초록색 젤리 같은 것으로 마무리했다. 


 '맛의 건축'이라는 측면에서, 제일 먼저 치고 나오는 신 맛의 레몬 커드를 적당히 달콤하지만 지방성분이 없어 텁텁함이 별로 남지 않는 머랭이 견제를 한다. 머랭 위에 올려 놓은 제스트 절임은 산뜻한 과일 향을 불어 넣어 주고, 라즈베리(로 느껴지는)잼이 방점을 찍는다. 다만 프랑스 식을 표방하는 타르트 가게의 타르트치곤 매우 딱딱한 편이다. 칼로 자르기가 힘들었다. 파트 쉬크레를 잘 못 만드는 것 같다.



  Tiramisù, 7,500원, 오른쪽

  티라미수를 구성하는 요소 중에서 빠지면 안된다고 생각하는 것이 에스프레소로 적신 비스퀴 시트이다. 머랭과 마스카포네, 바닐라를 섞어 만드는 크림이 뻑뻑하면 뻑뻑할수록 에스프레소 시트가 빛을 발한다. 마얘의 티라미수 크림은 상당히 뻑뻑한 편이다. 티라미수 치곤 힘을 꽤 줘야 잘려나가는 정도의 뻑뻑함이다. 아마도 길쭉한 모양 맞추기, 형태 유지하기의 일환으로 에스프레소를 포기했다. 더불어 맛도 포기한 꼴이다.


  바닐라 빈이 아니라 바닐라 익스트랙을 써서 만든(그마저도 눈꼽만큼 사용한) 크림은 달고 뻑뻑한 풍미만 가득하다. 뻑뻑한 크림과 수분빠진 스폰지 같은 비스퀴는 서로 어우러지지 못하고 따로 논다. 최근에 먹었던 티라미수 중에 가장 최악이었다. 7,500원이라는 가격에 전혀 부합하지 못하는 티라미수였다.




   음식 평론가 이용재씨의 블로그에서 안 좋은 평을 읽고 나서 갈까 말까 고민하다가 간터라, 그다지 큰 실망은 하지 않았다. 딱뜨 시트홍만 놓고 보면 악평을 받을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다만 티라미수를 비롯한 다른 디저트들, 손님들이 오는 업장 바로 앞 계단 근처에서 담배를 빨았던 파티셰, 가격에 비해 빠지는 디테일 등의 문제와 연결지어 생각해 볼 때, 이 가게가 좋은 평을 받을 수 있는가에 대해서는 의구심이 든다.










  1. 2015.06.14 09:07  링크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