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운 제육쌈 김밥, 바른 김밥.

  영상 자료원 들르느라 빨리 저녁밥을 먹어야 했다. 요즘 김밥계에서 유행인 '프리미엄 김밥' 판매점 중 바르다 김선생이 눈에 띄어 가 보았다. 다른 지점들을 가보지 않아 일반화하는데는 무리가 있지만, 적어도 이 지점 김밥은 실망스러웠다. 밥은 차가웠고, 전체적으로 들척지근하다. 매운 제육쌈 김밥 속의 '매운 제육쌈'은 만들어 놓은 지 꽤 됐는지 역시나 차가웠다. 풍성하게 넣어 준 당근은 살짝 데쳐서 넣었으면 좀더 나았을 것이다. 데치지 않은 체로 잘게 썰어놔서 입에 넣으면 죄다 분리되서 맛이 따로 논다.



  밥 차갑고, 전체적으로 들척지근하다. 최근 단맛으로 수렴하는 한식의 트렌드에 편승한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