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몬 카라멜, 무화과 카라멜, 밀크티 카라멜.

  시나몬 빼고 나머지 두 개는 질겼다. 사이에 넣은 필링은 전부다 똑같은 카라멜 맛으로 수렴한다. 특히 무화과 카라멜 마카롱은 무화과의 씨앗으로 '아 무화과 카라멜 마카롱이구나'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을 정도다. 그리고 무화과의 풋내나는 단맛이 필링에 어울리는 맛인지는 생각해 볼 일이다. 밀크티 마카롱은 아무 맛이 없다. 그나마 먹어줄 만 했던 것이 시나몬이었는데, 원래 시나몬은 그 향이 강해서 어딜 넣은 표정이 잘 드러나는 부재료라 그랬던 것. 



  과연 이 가게는 마카롱 전문점인가...



사족 1. 커스터드 푸딩 맨 밑에 있는, 액체 상태의 커피는 의도한 것인가? 의도했던 의도하지 않았던 치명적인 실수다. 젤라틴을 섞어서 굳혔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