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께우동정식, 11,000원




  자루붓카케우동정식, 12,000원, 교다이야


  

  영등포에서 나름 유명한 우동가게라고 들었었고, 또 몇 차례 가 보았다. 그 가게가 합정역 근처로 이전했다. 합정역 7 번 출구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다. 합정이 은평구, 파주, 홍대 및 신촌 등의 베드타운 및 부도심으로 이어지는 허브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일단 예전보다 손님확보 차원에서 긍정적인 것으로 생각한다. 최소한 손님 없어서 망하진 않을 것이다. 


  처음에는 가께우동정식을 먹었고, 며칠 있다가 방문했을 때는 자루붓카케우동정식을 먹었다. 우동정식은 덴뿌라와 초밥,그리고 샐러드가 추가되는 구성으로 보였고(정식 이외의 일반 메뉴는 먹어보지 않았다), 추가되는 메뉴들 중 최소한 덴뿌라는 잘 만들었다. 새우, 단호박, 당근, 고구마에 잘 달라붙어 있었고, 음식을 다 먹어 갈 즈음까지도 바삭함을 잃지 않았고, 입안에 느끼한 뒷말을 남기지도 않았다. 샐러드와 유부초밥은 그다지 할 말이 없다. 


  가께우동은 처음부터 면이 조금 미묘하게 퍼진 상태에서 나와서 우동을 다 먹어갈 즈음에는 완전히 퍼졌다. 이 날에는 일행이 있어서 자루붓카케 우동도 조금 맛 볼 수 있었는데, 처음 나온 면과 추가로 주문한 면과의 식감 차이가 좀 있는 편이었다. 동행했던 일행이 조리사에게 들은 이야기에 의하면, 가께우동은 자루우동보다 면을 좀더 부드럽게 삶는다고 했다. 그런 걸 감안하더라도 가께우동은... 이하 생략. 그리고 정식메뉴에 포함되어 있었던 '냉오미자차'는 잊고 있다가 나중에 갖다 주엇다.


  두 번째 방문했을 때 주문했던 자루붓카케우동정식도 나쁘지 않았다. 덴뿌라도 잘 튀긴 편이었고, 우동면도 쫄깃하고, 밀가루 냄새가 나지 않았다. 다만 이번에는 '냉오미자차'대신 '덴쯔유'를 생략했다. 그리고 나중에도 가져다 주지 않았다. 


  음식은 조리사가 만들어내는 음식 자체의 완성도도 중요하지만, 그 음식을 먹는 사람의 취향(음식의 완성도를 해치지 않는 수준의, 괴악하지 않은)도 일정 부분을 차지한다. 그런 점에서 가께우동처럼 뜨거운 국물을 끼얹는 경우에는, 손님이 원하는 면의 익힘 정도를 미리 물어볼 수 있을 것이다. 또 그 음식을 서빙하는 서버는 손님에게 나가기 전에 빠뜨린 것이 없는지 확인을 해야 한다고 본다. 물론 요청하면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가져다 줄 것이라는 것은 잘 안다. 하지만 두번 연달아 일어난 서버의 실수가 용납할 수 있는 것인가? 곰곰히 생각 해볼 일이다.



  



  1. Favicon of http://4water.tistory.com 서울한량 2015.05.03 16:28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여기에 대해서는 공감하는 바라서 뭐라 감싸줄 수가 없네요. 교다이야 ㅜㅜ 빨리 안정되거나, 일이 손에 익기를 바랄 수 밖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