뎀뿌라는 여전히 못하고, 초반에 가쓰오부시를 너무 많이 우려서 역했던 쯔유는 적당히 우렸는지 아주 좋았다. 간도 좋아지고 상당히 긍정적인 방향으로 발전. 잘 익혀 물기 잘 뺀 면은 힘없이 끊어지지 않았다. 추가로 가라아게를 주문했는데, 역시나 튀김은 정말 못한다. 근처 직장인들이 많이 찾아오는 점심시간이다보니 추가로 밥을 제공. 탄수화물이 많이 겹친다. 접객 훌륭. 손님도 많고 오래오래 성업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