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은 쁘띠 가또였다. 신맛, 단맛의 벨런스가 좋았고 크러스트 또한 포크로 잘랐을 때 저항감 없이 잘려 나갔다. 마카롱도 잘 만들었다. 다만 타르트의 경우는 저녁 마감 시간에 가까워져서 그런지 크러스트가 약간 수분을 머금은 상태였다. 광화문 인근에서는 이만한 선택지가 없을 것 같다. 그러나 더 잘할 수 있는데 따로 따로 조립하여 실패하지 않을 디저트를 만드는데 멈춘 것 같아 아쉽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