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파육, 22,000 원 

 따빠오쯔, 3,000원

  예전 진만두를 방문했을 때 동파육밥을 먹으면서 느꼈던 것이지만, 동파육이 내가 생각했던 맛이 아니었다. 이번에는 아예 정식 요리로 시켜서 먹었다. 역시나 예전과 같다. 절강요리에 속하는 동파육은 조리를 할 때 팔각Star Anise, 중국 계피, 생강 등이 향신료로 들어가는데 진만두는 향신료를 전혀 쓰지 않는 느낌이었다. 나가면서 물어보니 처음에는 오리지널 레시피로 나갔는데 손님들이 다 못 먹고 남기는 것을 보고 어쩔 수 없이 향신료를 뺐다고 한다. 조금 아쉬운 부분이긴 했지만, 가게의 생존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생각이다. 연 지 얼마 되지도 않은 마당에 본토 레시피 강조하다가 망하면 안 된다. 그래도 팔각이랑 계피 한 조각 씩은 넣어도 괜찮지 않을까 싶다. 아무 것도 안 넣으면 동파육이 아니라 그냥 돼지고기 굴소스 간장 조림이니까 말이다. 따빠오쯔는 괜찮았다.





'Flavor > Chines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 - 서교동] 진만두  (0) 2016.03.11
[서울 - 서교동] 진만두 - 이상과 현실  (0) 2016.03.03
[서울 - 서교동] 진만두  (2) 2016.01.30
[서울 - 노량진동] 취복루  (0) 2015.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