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도검미술에 의뢰한 사이드소드 칼집이 거의 완성 되었다. 카타나 칼집처럼 베를 감고 카슈칠을 올렸다. 베를 감아서 거칠게 보이지만 어차피 가죽 올릴 것이니 별로 상관은 없다. 맨 마지막 사진에 보이는, 좀 부족한 부분을 마이칼타로 대면 작업 끝. 여기다 직접 가죽을 올릴 작정이다. 그러면 진정한 사이드소드 칼집으로 재탄생. 이제 Lutel에 Sword Hanger를 맡길 차례. 아래 네 모델 중 하나로 맞출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