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객들 너무 한다. 산문 앞에 떡 하니 대 놓음.



  고성 화암사




  의상대



  홍련암



  날씨도 좋고 풍경도 좋았다.


남해 보타암은 가 보았으니 이제 관음도량은 강화 보문사만 남았다. 화암사는 역사에 비해 그다지 별 감흥이 없었지만 낙산사는 좋았다. 다만 건물들이 화재로 소실되고 새로 지은 것들이라 고즈넉함이 떨어지는 게 흠. 바다가 보이는 풍경은 일품이었다. 바다는 아니지만 백마강 풍경이 보이는 부여 고란사도 참 좋은데..... 근 20년 간 못 갔다. 조만간 가야겠다.







'Here&There, Chit Ch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주 비엔날레 & 광주 시립미술관  (0) 2016.09.17
고성 화암사, 양양 낙산사  (4) 2016.09.12
여기 저기.  (4) 2016.07.28
쉐이크쉑 버거 진풍경  (2) 2016.07.24

  1. Favicon of http://4water.tistory.com 서울한량 2016.09.15 22:23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낙산사가 입장료 받는 이유가 있구나.. 크고 넓다.. 난 담에 가봐야지 날씨 좋을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