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서울 내 있는 궁 중에서 창경궁을 가장 좋아해. 경복궁의 번잡스러움, 경희궁의 스산함이 마음에 들지 않을 때는 창경궁에 가. 바람 부는 밤에는 창경궁에 가.

 아 그리고 창경궁에 너구리 엄청나게 많아. 







'Here&There, Chit Ch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 오는 날 잡담  (0) 2016.10.02
창경궁 야간개방  (0) 2016.09.29
광주 비엔날레 & 광주 시립미술관  (0) 2016.09.17
고성 화암사, 양양 낙산사  (4) 2016.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