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n to Bar Chocolate. 카카오빈을 가공해서 바 형태의 초콜릿까지 완성하는 가게는 서울에서 처음 보았다. Maleku와 La Dorada를 사서 반씩 나눠 먹었다. Maleku는 중간 부분부터 기분 좋은 산미와 약간의 씁쓸함이 스쳐 지나가고 달콤하고 크리미하게 끝난다. 반면 La Dorada는 처음부터 아주 강렬하게 시작한다. 시트러스류 과일 껍질에서 나오는 방향성 에스테르 향이 처음부터 중후반까지 정규분포 곡선을 그리면서 올라갔다가 내려간다. 산미가 강해서 목젖 근처까지 짜릿하다. 복잡다단한 맛은 La Dorada가 더 뛰어나다. Maleku는 무난하다. 바꿔 말하면 Maleku는 여러 부분의 취향을 만족시킬 수 있는 맛이라는 말. 둘 다 매력적인 맛이다. 


  꼭 가서 초콜릿 사 먹어볼 만한 가게. 서울에 이런 가게가 있다는 건 희망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