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산황아 霍山黄芽

  찻잎이 우전이나 세작과 비슷하게 까치 혓바닥처럼 가늘고 부드럽다. 민황하면서 파릇함이 살짝 죽었지만 그래도 녹차에 가깝지 않을까 싶었는데 굉장히 달랐다. 입 안에서 끈적끈적거리는 바디감이 묵직한 가운데, 콧망울에 은은하게 스쳐 지나가는 청향이 좋고 약간의 산미가 지나가다가 마지막에는 살짝 달곰하게 끝난다. 여자친구님께서는 끝 부분에 박하향 처럼 '화'한 맛이 있다고 하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