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기사는 MIT Technology Review 11월 17일자 기사 "Obama Advisers Say CRISPR is a Bioterror Threat"를 번역한 것입니다.(기사 링크)



오바마 대통령과학기술자문위원회, 크리스퍼CRISPR는 생물학적 테러 위협이라고 주장


과학기술자문위원회는 대통령에서 보내는 서한에서  크리스퍼CRISPR[각주:1]같은 기술은 지금까지 충분히 논의된 적 없는 위협이라고 주장했다.


by Emily Mullin November 17, 2016



과학기술자문위원회[각주:2](이하 위원회)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미국은 새로운 생물학적 방어 전략을 한시라도 빨리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크리스퍼, 유전자 치료, 합성 DNA 같이 테러리스트들이 이용할 수 있는 신기술의 위험성을 차기 대통령인 도널드 트럼프에게 정기적으로 브리핑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위원회 대통령 서한에서 6개월 안에 국가적 차원에서 생물학적 방어 전략을 개발하는 새로운 기관을 창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워싱턴 D.C. 윌슨 센터의 생물학 테러 전문가 피에르 밀레는 방어 전략이 2009년에 몇몇 정부기관에서 이미 개발된 적이 있지만, 개별적으로 접근하는 바람에 체계를 갖추지 못했다고 주장한다.

위원회는 더불어 신기술의 부작용으로 발생할 수 있는 공공보건 응급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의회에 요청해  20억 달러 규모의 기금을 조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 20여 년 동안 정부는 미 보건후생부와 농무부에서 "공공보건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한 탄저균, 천연두, 에볼라 같은 병원균에 포커스를 두고 방어 전략을 세워왔다. 한편 미 국립보건원은 철저한 심사를 통해, 정부 지원 연구자들이 인플루엔자 같은 특정 균이나 그보다 더 위험한 균들을 만들 수 있는 실험을 수행하는 것을 제한해왔다.


 

2014년 10월 에볼라 사태 대응 훈련 중 방호복을 착용하는 독일 적십자 소속 연구원들



하지만 위원회 위원들은 이런 방식은 급속도로 발달하는 바이오 테크놀로지에 적절하게 대응할 수 없게 한다고 주장했다. 기존의 병원균뿐만 아니라, 예측 불가능한 변화무쌍하고 새로운 생물학적 위협에도 폭넓게 대응할 수 있는 신전략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특히 위원회는 합성 DNA, 유전자 치료, 크리스퍼 같은 유전자 조작 기술은 남용, 오용될 가능성을 높인다고 거론했다. 이로 인해 기존의 약에 내성을 갖는 바이러스나 박테리아가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다. 합성 DNA는 연구소에서 만들어지는 인공 DNA이지만, 유전자 치료나 유전자 조작 같은 기술은 살아있는 세포 내의 DNA를 고치는 기술이다. 또한, 유전체 염기서열 분석이 진척됨에 따라, 과학자들은 빠르고 저렴하게 유기체 DNA 염기정보를 획득할 수 있게 되고 있다. 이 정보는 테러리스트들이 생물무기를 만드는데 쓰일 가능성이 있다. 

"염기서열에 접근할 수만 있다면, 그걸로 뭐든 할 수 있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 유전공학 센터의 선임연구자 토드 쿠이켄의 말이다. 

쿠이켄은 이런 실험들을 전부 감시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하지만 서한에서 제안하는 것처럼 병원체 DNA 정보를 포함하는 정부 차원 감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면 대규모 전염병 발병과 관련된 병원균이 유전공학적으로 조작된 것인지 여부를 정부 각료들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여긴다.

또한 위원회는 다양한 생물학적 위협에 대비해 새로운 항생물질과 항바이러스 물질을 개발하고, 백신을 확보하는데 2억 5천만 달러를 배정하도록 제안했다.

쿠이켄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은 맞지만, 바이러스나 병원균 같은 종래의 위협에만 대응해서는 안 되고, 신종 생물학 위협뿐만 아니라 농작물을 황폐화 시킬 수 있는 유전자 조작 곤충 같은 것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1. 유전자 가위. https://en.wikipedia.org/wiki/CRISPR [본문으로]
  2. President’s Council of Advisors on Science and Technology (PCAST) [본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