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 10,000원



  제육 200g, 20,000원


  냉면에 고춧가루를 뿌려준다. 매운맛을 더하려는 의도라면 이해할 수 없다. 지용성인 캡사이신이 기름 다 걷어낸 냉면 국물에 녹아난단 말인가? 국물만 텁텁하게 만든다. 달걀은 잘못 삶았다. 제육은 간 하나도 안하고 삶았다.  덕분에 퍽퍽하고, 장 찍어 먹어야 한다. 이해할 수 없는 게 간을 안 한 수육, 제육이다. 얼마나 자기 요리에 자신이 없으면 손님한테 알아서 간을 맞춰 먹으라고 한다. 굉장히 무책임하다. 


  여기 왜 가는지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