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비차

  청우롱 화련밀향

  대만 우롱차라고 한다. 귀비차는 첫포에는 홍배향이 아주 강하게 느껴진다. 첫포라서 그러려니 싶었는데 두포 세포 우릴 때도 비슷한 뉘앙스다. 리치향이 옅게 드러난다. 개인적으로 매우 별로였다. 청우롱은 이름에 들어간 푸를 청 자 때문에 발효도가 조금 낮은 차인가 싶었는데 웬 걸 귀비차랑 비슷한 수준. 홍배향은 덜하고 전반적으로 과일향이 풍부하다. 리치향이 지배적이다. 캐릭터는 백엽단총과 조금 비슷하다. 화련밀향. 밀향이라 그래서 꿀 향이나 맛이 날 줄 알았는데 한 네 번 우렸을 때 여리게 스쳐 지나간다. 난꽃향을 좋아하는 나로써는 이 브랜드 우롱차는 전혀 취향이 아니다. 홍우롱이랑 녹우롱도 받은 게 있는데 나중에 마셔보겠다. 


  6번 정도 우리면 맛이 급격히 빠진다. 내포성이 전반적으로 떨어지는 느낌이다.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