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포(차두)를 따서 만들었다고 한다.


  4번 우리고 난 엽저. 통통한 게 굉장히 귀엽다. 부드럽기도 하고...



  무심헌 2016년 아포차

  고차수의 아엽으로 만든 홍차. 고차수로 만들어서인지 차를 우려놓고 보면 특유의 쑥향? 다시마향? 비슷한 향이 은은하게 난다. 거기에 이상야릇한 향기가 더해지는데, 곰곰히 생각해보니 소변에 젖은 담요를 말렸을 때 나는 냄새다. 물론 그 향은 매우 강렬하고, 이 차에서 나는 향은 그걸 희석시킨 향이다. 사람에 따라서는 굉장히 불쾌하게 받아들일 수도 있는 향인데, 이 향이 묘하게 매력적이다. 차를 마시고 나서 잔에서 나는 향은 더 진하다. 두 번째, 세 번째 우릴수록 이상야릇한 향은 약해지고, 은은한 꽃향이 나기 시작한다. 맛은 두텁지 않고 얇은 편이다. 네 번째 우리면 꽃 향은 거의 사라지고 해조류 우린 향, 채소 향이 살짝 났다가 사라진다.  


  고차수 아포차는 처음 마셔보았는데 이상야릇하고도 신기한 경험이었다. 


  P.S. 건조기가 아닌, 햇볕에서 건조한 쇄건晒干차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