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 테이스팅 코스

  바질 페스토 리가토니는 바질 페스토가 문제였고, 명란 파스타는 명란이 문제였다. 특히 명란은 익고 나서 별 맛 없지만, 입안에 텁텁하게 남는 자잘한 식감을 주는 터라 먹는 데 굉장히 거시기하다. 유일하게 긍정적이었던 건 라구 딸리아뗄레였는데, 라구 소스에 셰리식초 몇방울 떨어뜨려서 신맛을 보강했으면 좋았을텐데 아쉽다. 어디 한 부분이 비어있는, 그래서 레또르뜨 미트소스 스파게티 소스 먹는 느낌이 드는 라구였다. 파스타 전부 어느 부분 수정이 필요하다. 앞으로 갈 일이 있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