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밥 먹으려고 들어갔는데, 술집이었다. 밥먹기엔 부적합하다. 일단 한끼라기엔 양이 너무 적은 탓. 그야말로 2차로 술 마시기 좋은 곳이다. 하지만 음식은 잘한다. 뇨끼도 딱 좋아하는 식감이었고, 객관적으로도 잘 만들었다. 돼지고기도 잘 구웠다. 다만 곁들이로 내준 파프리카 무침을 왜 차갑게 내는지 이해하기 힘들다. 덕분에 따뜻한 고기와 입 안에서 따로 논다.


 로칸다 몽로와 마찬가지로 밥 먹기엔 매우 애매한 식당이고, 술 마시기엔 나쁘지 않은 식당이다.




'Flavor > World'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르틴 베이커리 시골빵 Tartine Bakery Country Bread  (0) 2018.01.30
[서울 - 태평로1가] 광화문몽로  (0) 2017.08.20
최근 먹은 것들 (1)  (0) 2017.03.13
[서울 - 광희동] 잘로스  (0) 2017.0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