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순대, 15,000원


  피순대가 메뉴에 새로 생겨서 먹어봤다. 내무부장관님은 평양냉면은 시키셨고, 나는 돼지국밥을 시켰다. 냉면과 국밥 국물 모두 저번보다 나아졌다. 감칠맛 없이 짜기만 했던 저번과는 달리 맛이 진득해지고, 염도도 적당한 편. 맨 처음 개업했을 때의 미친 퀄리티는 아니지만 모두가 맛있다고 수긍할 만한 좌표의 맛이었다. 다양한 취향의 입맛에 맞게, 또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서 영리하게 조절한다는 느낌이다. 다만 피순대는 생각없이 너무 달아서 먹다가 물릴 정도다. 당도를 낮추고 염도를 올려야 한다. 오소리감투는 한번 볶아서 주는데 간이 하나도 안 되어 있어서 진짜 별 맛이 없었다. 국밥과 냉면 국물에 간을 미리 해서 내놓는 식당이니, 소금 간의 중요성을 모를 리가 없는데도 말이다. 몰라서가 아니라 신메뉴라 조정 중인 느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