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에는 갑자기 돈까스가 땡겼다.

동네에서 돈까스 괜찮게 하는 25 카츠에 갔다.

이 가게 돈까스는 신촌 밀푀유 처럼 얇은 고기를 여러장 겹쳐서 튀기는게 특징이다.

히레 카츠로 주문했다.


돈까스를 제외한 밥, 미소장국, 샐러드, 고추절임, 김치는 무한 리필이다.




고기 사이사이에 육즙을 머금고 있어서 부드럽고 촉촉하다.

샐러드 드레싱에 유자청을 갈아 넣어서 맛이 좋다. 


잘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