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이 맛없다 그래서 조금 화가 났다. 근데 나도 솔직히 별로였다. 

단 것이 당겨서 신세계 빵집 페이야드에 갔다.


왼쪽은 마스카포네치즈 머시기 타르트, 오른쪽은 껍질 벗긴 사과를 어떻게 졸였는지 신기하게 졸여서 안을 파내고 크림으로 채운 디저트다.




카라멜 향이 입안 가득 끈적끈적하게 퍼진다. 근데 밑에 파이지가 너무 딱딱하다. 깨부숴 먹어야 될 지경. 이러면 안되지..



완전 흐물거릴줄 알았는데 의외로 사과의 아삭한 식감이 살아 있다.

애플 콩포트처럼 약간의 계피향도 나고... 괜찮았다.


'Flavor > So S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 - 삼청동] 달카페  (0) 2014.03.16
[서울 - 서교동] 옹달샘  (0) 2014.03.15
[서울 - 명동] 페이야드  (0) 2014.03.15
[서울 - 명동] 싸이퍼 디 오리지널  (0) 2014.03.15